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보수 변호사단체 "남북정상회담서 북한인권 문제 다뤄야"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보수성향 변호사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은 22일 "다음 달 열릴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북한인권을 포함해야 한다"면서 청와대에 청원을 제출했다.
한변은 이날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만 집중하겠다고 했는데, 북한 주민의 인권을 외면한 북핵 문제해결을 있을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북핵 위기의 본질은 주민에게 쓸 돈을 핵·미사일에 퍼부어도 북한 주민이 말 한마디 못하는 인권 부재 상황에 있다"면서 "정부는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주민 인권의 증진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체적인 의제로 북한에 억류 중인 선교사와 탈북민 석방, 정치범수용소 해체, 강제송환 북한 주민 처벌 중지, 국군포로·납북자 생사 확인 및 송환, 이산가족 자유왕래 등을 다뤄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입력 : 2018.03.2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