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라트비아, 대북 거래 의혹에 외국인 예금 확 줄인다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라트비아에서 일부 은행의 대북 거래 의혹이 불거지면서 당국이 외국인 예금을 감축하기로 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9일 보도했다.
라트비아 다나 라이즈니스-오졸라 재무장관은 FT와 인터뷰에서 당국이 이미 비(非) 거주자의 예금을 대상으로 단속에 착수했으며, 강화된 조치를 내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6개월 안에 러시아와 옛 소련 국가에서 라트비아 은행으로 들어온 예금 비중이 현재 34%에서 5%로 감축된다.
이러한 조치는 미국이 지난달 라트비아 3위 은행인 ABLV를 상대로 북한과 연계된 기업의 돈세탁을 지원했다는 혐의를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ABLV는 미 금융 시스템에서도 퇴출 당하면서 대규모 예금 인출 사태에 시달리고 있다.
라이즈니스-오졸라 장관은 "지정학적 긴장 때문에 상황이 변했다는 것을 이해한다"면서 "고위험 사업을 줄이는 데 최대한 힘쓰려고 한다"고 말했다.
라트비아는 1991년 소련 연방에서 독립했으며, 지난해에도 5개 은행이 유럽연합(EU), 유엔(UN)의 대북 제재를 어긴 고객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벌금을 부과받았다.
라트비아 은행 시스템은 크게 두 분야로 나뉜다. SEB, 스웨드뱅크 같은 스웨덴 대형 은행들이 주로 현지인을 대상으로 하며, 외국인을 상대하는 나머지 소규모 은행들이 돈세탁 창구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후자는 라트비아 총예금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5년 절반을 웃돌았지만 올해 초 ABLV 여파로 예금 인출이 이어지면서 34% 정도로 떨어졌다.
입력 : 2018.03.1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