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유엔보고관 "북한 인권, 핵 문제와 함께 논의돼야"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12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UNHRC) 총회에서 북한 핵 문제를 다루는 어떤 회담에서도 인권 문제가 함께 논의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킨타바 보고관은 이날 북한 인권현황을 보고하면서 "북한의 광범위한 수용소 체계와 표현의 자유 억압, 정보 접근에 대한 차단은 여전히 북한 주민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며 북한 인권 상황을 우려했다.
그는 이어 "남북한과 미국 사이에 대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정치, 안보 면에서 급속한 진전 가능성을 목도하고 있지만 핵, 안보 문제와 관련해 북한의 인권 문제도 반드시 함께 논의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럽연합(EU)과 미국, 프랑스 등은 북한 내 정치범 수용소와 고문 실태 등을 언급했고 영국은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형성된 대화 분위기를 환영한다면서도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책임 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에 억류된 일본인 문제를 거론하며 북한의 인권침해 실태에 우려를 제기했다.
중국은 북한 인권 문제를 언급하는 대신 대화를 통한 한반도 긴장 완화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입력 : 2018.03.1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