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日, 韓美와 연대해 北에 IAEA 영변 사찰단 수용 요구키로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일본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 의사 표명과 관련해 검증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영변 핵시설 등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 수용을 요구하는 쪽으로 한미 양국과 연대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통신은 한 외무성 간부가 "앞으로 북한과 대화한다면 핵 개발을 어떻게 중단시키는가가 열쇠가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2009년 IAEA 사찰단을 추방한 북한에 다시 사찰 수용을 압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副)장관은 전날 밤 민영방송인 BS후지에 출연해 북한은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IAEA 사찰에 응하는 등 구체적 프로세스에 돌입하지 않는 한 도저히 협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한국 특사단에 대화가 지속하는 동안 핵실험·미사일 발사를 재개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해 "핵·미사일을 뒤에서 개발할 수 있다"며 "결국에는 과거의 역사를 반복, 시간벌기에 이용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미일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검증 방법으로 상정하는 것은 영변 핵시설에 대한 사찰 수용이라고 이날 전했다.
 
입력 : 2018.03.0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