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북한, 평양인구 5% 줄인다…불만분자 이주시켜 정권기반 강화"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올해 평양의 인구를 5% 감축하기로 했다고 도쿄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관계자를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이런 방침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체제에 불만을 가진 사람들을 지방으로 강제 이주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고 전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감소되는 인원은 약 14만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신문은 "지방과의 경제 격차에 따른 평양으로의 인구집중 억제 목적도 있지만, 오는 9월 정권수립 70년을 맞아 평양을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충성심이 높은 주민으로 채워 정권 기반을 공고히하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봤다.
한국 통계청에 따르면 평양 인구는 1990년 252만6천명에서 매년 증가하며 2005년에는 280만명을 돌파했고, 2017년에는 288만4천명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1년말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한 이후 6년 동안 4만5천명이 증가했다.
앞서 우리 국정원도 지난해 8월 국회 정보위 업무보고에서 북한 국가보위성이 체제에 불만을 가진 사람을 색출해 전과자·무직자와 함께 평양에서 추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정은 위원장도 지난해 12월 23일 막을 내린 제5차 노동당 세포위원장 대회 폐회사에서 "미제와 적대세력들이 우리 내부에 불건전하고 이색적인 사상 독소를 퍼뜨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투쟁 강화를 촉구한 바 있다.
또 올해 신년사에서도 "온갖 비사회주의적 현상을 뿌리 뽑기 위한 투쟁을 드세게 벌여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도쿄신문은 북한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평양 인구 5% 감축은 지난해 주민 추방 움직임의 연장선상에 있으며, 국제사회의 제재 강화로 물자 부족이 이어지는 상황이 배경일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입력 : 2018.02.0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