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만경봉호에 미국산 식자재는 안돼'…제재위반 논란에 '조심'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정부는 북한 예술단을 태운 만경봉 92호가 6일 내려와 동해 묵호항에 머무는 동안 숙식에 필요한 식자재와 유류 등을 공급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대북제재 위반 소지를 차단하기 위해서 미국산 식자재 등이 포함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한다는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만경봉 92호에서 식사가 가능하도록 우리측에서 식자재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미국산이 들어가지 않도록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측에서 식자재를 제공하는 것은 지난달 15일 남북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은 북측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최대한 보장한다"고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제공 품목에서 미국산은 볼 수 없을 전망이다. 지난해 9월 미국 재화 및 서비스 등의 대북 이전을 제한한 미국의 독자제재 규정을 고려한 조치다.
남북 스키선수의 공동훈련을 위해 정부가 북한 갈마비행장으로 전세기를 띄울 때 미국산 대신 유럽산 에어버스 기종을 택한 것과 비슷한 맥락으로 풀이된다.
만경봉 92호에는 유류도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예술단이 머무는 동안의 난방과 선박의 귀환에 필요한 유류다.
유엔이 대북 정유제품 제공 상한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한 만큼 정부는 유류 제공과 관련해 미국 및 유엔 등과 협의하고 추후 유엔 대북제재위원회에도 보고한다는 방침이다. 아직 연초라 만경봉 92호에 제공되는 유류가 50만 배럴의 상한선에 걸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측 숙소가 아닌 만경봉 92호에 머무는 예술단에 식자재 및 유류 등을 제공하는 것을 두고 직접적인 제재 규정 위반이 아니더라도 대북제재 강화 기조와 어긋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을 수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만경봉 92호와 관련해 제재 논란이 없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당시 북한 응원단이 같은 배를 타고 왔을 때도 식자재와 식수, 전기, 유류 공급 등의 편의를 제공한 바 있다.
예술단은 이날 오후 5시께 동해 묵호항에 도착한 뒤 공연장인 강릉아트센터로 이동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묵호항에서 강릉아트센터까지는 차량으로 45분 정도가 소요된다. 8일 강릉공연까지 시간이 많지 않은 만큼 곧바로 리허설 등을 하며 공연 준비에 들어갈 것이란 전망이다.
예술단은 8일 강릉 공연을 마치면 11일 예정된 서울 국립극장 공연을 위해 서울로 이동한다.
 
입력 : 2018.02.0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