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외무상, 유엔총장에 "美핵전쟁 도발 중지 노력해달라" 촉구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미국의 '핵전쟁 도발 책동'을 완전히 중지하기 위한 노력을 해 달라며 관련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상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외무상 리용호 동지는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북남관계 개선과 긴장 완화에로 향한 긍정적인 변화가 도래하고 있는 시기에 이에 역행하는 위험한 군사적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1월 31일 유엔 사무총장 안토니오 구테헤스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리 외무상은 서한에서 "(미국이) 북과 남이 마주앉아 평화의 장을 열어나가는 시기에 핵 항공모함 타격단들을 비롯한 전략자산들을 조선반도 주변에 끌어들이면서 정세를 고의적으로 격화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은 또한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 후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침략적인 대규모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거론했다.
이어 "우리는 앞으로도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지만 그에 찬물을 끼얹는 불순한 행위에 대해서는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조선반도와 주변에 핵전쟁 장비들을 끌어들이며 정세를 격화시키고 있는 미국의 책동으로 하여 모처럼 마련된 북남관계 개선과 긴장완화의 분위기가 깨어지게 된다면 미국은 그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엔은 마땅히 미국이 조선반도와 주변에서 정세를 긴장시키고 온 세계를 핵전쟁의 참화 속에 몰아넣을 수 있는 위험한 놀음들을 벌여 놓는 데 대하여 침묵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구테헤스 사무총장에게 "당신이 유엔 헌장에 따르는 자기의 사명에 맞게 북남관계 개선과 긴장완화를 해치는 미국의 핵전쟁 장비 배비와 핵전쟁 도발 책동에 심중한 주목을 돌리고 이를 완전히 중지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그는 "당면하여 당신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절차규정 제2장 6조에 근거하여 북남관계 개선 과정을 환영하고 주변 나라들이 그에 방해되는 행동을 하지 말 데 대한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상정시킬 것을 요구하는 바"라고 밝혔다.
한미 양국은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간 키리졸브·독수리 연습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으며 미국 합참은 최근 올림픽 이후 곧바로 훈련을 지속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유엔 등을 통해 한미 연합군사훈련 재개 움직임을 견제하려는 '외교전'에 본격적으로 나서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입력 : 2018.02.0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