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한러 북핵 수석대표 모스크바서 회담…"미북대화 위해 공동노력"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한국과 러시아가 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열고 최근 남북관계 진전을 미북 대화 등으로 연결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
러시아를 방문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모스크바 외무부 영빈관에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과 약 4시간에 걸쳐 회담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이 본부장이 밝혔다.
이 본부장과 모르굴로프 차관은 각각 한러 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를 맡고 있다.
이 본부장에 따르면 양측은 북한의 신년사 발표 이후 한반도 상황 진전에 대한 평가를 교환하고 최근 남북관계의 진전이 가져온 긍정적 모멘텀(동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미북 대화를 포함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공동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했다.
이 본부장이 최근 남북대화 진행 경과를 상세히 설명한 데 대해 러시아 측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켜 나간다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러시아 측은 또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서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측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등 대북 제재의 충실한 이행을 계속하면서 북한을 의미 있는 대화로 끌어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이 본부장은 전했다.
이밖에 양측은 북핵불용 및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확고한 원칙을 재확인하는 한편 한러 간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어느 때보다도 긴밀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평가하고, 향후에도 형식과 관계없이 다양한 급에서 소통하면서 국면 전환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 본부장은 "남북관계가 진전된다고 해서 반드시 미북 관계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면서 "이를 위해선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며 여기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평창올림픽 이후 한반도 상황이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는 알 수 없는 만큼,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제재 체제는 유지하면서 대화 가능성은 열어 놓는다는 원칙을 고수하면서 북한과 다양한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회담 참석자는 러시아 측이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할 것이란 확고한 의지를 밝히면서 특히 자국 내 북한 노동자를 결의에 따라 오는 2019년 말까지 본국으로 송환시킬 것이라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언론 보도문을 통해 이 본부장과 모르굴로프 차관의 회담 내용을 전하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에 조성된 상황에 대해 실질적인 견해를 교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양측 모두에서 역내의 복합적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필요성과 이 방향의 실질적 업무 과정에서 한-러 양국 입장을 계속해 조율하는 것의 중요성이 강조됐다"고 전했다.
입력 : 2018.02.0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