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日산케이 "北해커집단, 사이버 방어 강국 이스라엘 공격"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의 해커집단이 이스라엘 정부의 관계기관을 겨냥한 해킹 공격을 펴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이스라엘 전력공사(IEC)의 사이버방어 담당 전문가를 인용해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전문가는 작년부터 북한에 의한 해킹 공격이 증가하고 있으며 발전·송전 시스템에 오작동을 일으키는 '악성 소프트웨어(멀웨어) 공격' 능력이 상당히 높아 경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케이는 이스라엘이 이란과 이슬람 과격파 등에 의한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해 최첨단의 사이버 방어 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ICE는 이스라엘 내 17개 발전시설을 가지고 있는 곳으로 하루 6천회 이상의 사이버 공격을 막아낼 정도로 방어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신문은 그동안 이스라엘을 겨냥한 중동 지역 내에서의 사이버 공격이 많았으나, 최근 북한 해커들의 공격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이스라엘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공격 강화 연습'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IEC의 사이버 공격 대처조직인 '사이버 짐'의 책임자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능력에 대해 "상당히 높은 차원의 공격력을 갖췄다"며 "미국이나 일본 등의 인프라에 피해를 줄 실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 해커 집단은 지난해 스피어피싱(악성코드가 담긴 이메일을 배포해 해킹하는 방식)으로 미국의 전력 회사를 노린 사이버 공격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력 : 2018.01.3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