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남북 훈풍에…미뤄둔 대북 인도지원 집행 가능성 커져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고위급회담 합의로 남북관계에 훈풍이 불면서 3개월 넘게 집행되지 않고 있던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대북 인도지원도 머지않아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남북은 지난 9일 고위급회담에서 다양한 분야에서 접촉과 왕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미 지난해 집행이 의결돼 시기 결정만 남겨놓고 있던 정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지원이 조만간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부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의 대북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했던 건 작년 9월 21일이다.
그러나 정부는 당시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유엔 안보리가 대북제재 결의를 채택한 상황 등을 감안,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집행시기를 정하겠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다 70일 넘게 북한이 잠잠하자 정부는 지난해 11월 연내 집행 방침을 세웠다. 하지만 같은 달 29일 북한이 핵무력 완성을 선언해 국내외 대북 여론이 극도로 악화되면서 집행시기는 다시 기약하기 어려운 상황에 접어들었다.
정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게 마지막으로 2016년 초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다.
정부가 긍정적으로 검토해왔지만 같은 배경에서 결정이 이뤄지지 않았던 유엔인구기금(UNFPA)의 북한인구총조사 사업 지원 여부도 조만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인구총조사는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진행되는 것으로 북한의 경제·사회적 실태 파악에 유용한 자료가 확보될 수 있다. UNFPA는 우리 정부에 600만 달러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통일부 당국자는 11일 "국제기구하고 협의를 해서 (800만 달러의) 공여시기를 결정할 것"이라며 "인구기금 같은 경우에는 필요성 등을 감안해서 결정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18.01.1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