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하루에만 10명 숨져” 北서 연탄 가스중독 사망사고 급증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최근 북한 평안북도 일대에서 연탄으로 인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연이어 인명피해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12월 말, (북한) 대관군 대관읍에서 여성 보안원 3명(22, 25, 28세)이 가스(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목숨을 잃은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쌀쌀한 날씨에 연일 연탄을 떼다 봉변을 당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대다수의 주민은 ‘젊은 나이에 죽었다’며 안타까워하고 있다”면서 “일각에서는 ‘간첩이 군인들을 죽이고 갔다’ ‘앙심을 품은 사람이 독가스를 흘려보냈다’ 등의 흉흉한 소문도 돌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살림집의 경우 겨울철 난방에 연탄을 주로 사용하고, 대기 정체나 기압이 낮아질 경우 매연이 집안에서 빠지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해 중독 사고가 많이 발생한다.
때문에 이런 사고가 빈번해지는 겨울철에 북한 당국은 각 지역 인민반에 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인민반장은 세대별 탄내(연탄가스) 순찰대를 조직해 살림집을 돌며 환기를 지시하러 다닐 정도다.
하지만 이마저도 먹고살기 바쁜 북한 주민들에게는 부담되는 일로 순찰대를 조직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이 같은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는 대관읍 뿐만 아니라 같은 도 내 신의주시에서도 포착되고 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신의주에서 12월 29일에만 연탄가스 중독으로 10명가량이 죽었다”면서 “또한 하루 평균 7, 8명 정도의 가스 중독자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한 대북 전문가는 “대북 제재에 따라 북한 일반 주민의 생활이 어려워졌고, 이 같은 경우 연탄아궁이를 제때 보수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정은의 핵 무력 집착으로 애꿎은 주민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한 살림집의 유지·보수에 책임이 있는 도시건설사업소는 이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국가 기능 마비와 북한 당국의 무능으로 개인에게 책임이 전가되면서 취약계층이 받는 피해는 증폭되고 있다.
더불어 연탄가스 중독 환자가 발생하더라도 제때 이들을 치료할 수 있는 의료 시설도 미비해 피해를 부추겼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뾰족한 대책을 세우지 않는 한 북한에서 한동안 연탄가스 중독에 의한 희생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입력 : 2018.01.0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