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줄줄이 문닫는 중국내 북한식당…곳곳서 돌연 "휴업공고"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중국 당국의 유엔 대북제재 결의 이행계획에 따라 중국 내 북한식당이 줄줄이 문을 닫고 있다.
중국 당국이 자국 내 북한기업들에 대해 오는 9일까지 모두 폐쇄하도록 명령한 가운데 북중 접경지를 비롯해 베이징, 선양, 상하이 등지의 북한식당들이 대거 '휴업' 공고를 낸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북한기업 폐쇄시한을 하루 앞둔 이날 오전 동북3성 중심도시인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의 '코리안타운'으로 불리는 시타(西塔)지역에 위치한 북한식당 '모란관'이 돌연 출입구에 휴업을 공고하고 영업을 중단했다.
이 북한식당은 평소 영업개시에 앞서 여종업원들을 식당 입구에 내보내 약 10분간 체조시간을 가지면서 지나는 행인과 관광객을 상대로 홍보를 해왔다.
그러나 이날 체조시간에 맞춰 식당을 방문하니 출입구에 '내부수리로 인해 영업을 중단한다'는 공고만 붙어 있었고 종업원들은 나타나지 않았다.
공고에 나온 연락처로 전화를 하니 당직자를 자처한 남성이 "인테리어 공사를 위해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면서도 "언제 다시 영업을 재개할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은 '휴업결정이 북한 기업 폐쇄조치와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것과는 관련이 없다"며 부인했으나 "현재 조선(북한) 여종업원들이 선양에 있으며, 이 중 일부는 (비자만기에 따라) 수일 내 자기 나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식당 인근 한 가게 업주는 "이 식당이 지난주까지 정상적으로 영업했고 아침마다 종업원들이 변함없이 나타나 체조를 했다"며 "갑자기 휴업한다고 해서 어리둥절하다"고 말했다.
시타지역에는 북한식당 10여 곳이 영업을 하고 있다. 이날까지 휴업 공고가 확인된 곳은 하나 뿐이지만 다른 곳도 당국의 영업중지 압박에 처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당국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통과된 작년 9월 12일을 기점으로 120일 내에 자국 내 북한기업들을 모두 폐쇄하도록 했다. 이에 따른 폐쇄 조치 시한이 오는 9일이다.
중국 내 북한 식당은 수년간 북한의 외화벌이 대체 수단으로 각광받으며 급증했다가 최근 북한의 잇단 핵실험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에 따라 또다른 제재 대상이 돼 왔다.
중국 내 북한식당 수는 100곳 이상으로 전해진다. 북한 식당들은 최근 여종업원들의 비자 연장 불허, 영업정지 통보, 합작영업 중단 등의 압력을 받으며 고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북한 식당들이 중국 측과 합자, 합작 형태로 운영방식을 바꾸고 중국인으로 명의를 변경하거나 업종을 맥주바 등 형태로 전환해 생존을 모색해왔으나 모두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상하이(上海) 지역에서도 지난 한달 사이 청류관, 고려관 등 북한식당 브랜드들이 대거 문을 닫고 철수했다.
한때 10여곳 가량 운영되던 상하이의 북한식당은 현재 구베이(古北) 지역에 북한이 직영하는 평양고려관 등 극히 일부만 제외하고 상당수가 철수한 상태다.
항저우(杭州)에서 운영되던 북한 식당 세곳과 쑤저우(蘇州)에 있던 북한식당 2곳도 현재 모두 폐쇄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중접경의 한 소식통은 "작년 말 선양시 공상국(工商局)이 시타의 주요 북한식당 5곳에 50일 이내로 영업을 중단하라는 공문을 하달했다"며 "북한의 핵실험 등 군사도발 돈줄을 끊기 위한 중국 당국의 압박이 강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대북제재에 동참한 중국이 자국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 비자 연장 금지, 영업정지 압박 등의 조치를 잇달아 내놓아 북한식당의 존속이 힘들어 보인다"고 전망했다.
다만 베이징내 북한 식당은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는 분위기였다. 베이징의 유명 북한식당인 은반관은 식당이용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은반관 종업원은 식당이 폐쇄된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영업에 문제가 없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 식당은 이날 정상영업을 하고 있었다.
또 북한대사관 부근 북한식당인 해당화 관계자도 "현재 식당 이용에 문제가 없다"면서 중국 정부의 폐쇄방침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밝혔다. 오히려 "염려할 필요없으니 이용해달라"고 호객을 하기도 했다.
한국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왕징 부근 옥류관 식당 종업원도 "현재 식당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의 폐쇄방침에 대해서는 "단지 소문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입력 : 2018.01.0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