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미-러 외무장관 "북한 핵보유국 인정안해…외교해법 계속노력"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확인했다고 27일(현지시간)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이 밝혔다.
틸러슨 장관과 라브로프 장관은 전날 전화통화를 통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노어트 대변인이 성명을 통해 전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성명에서 "두 장관은 안정을 저해하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우려에 대해 논의했고, 미국과 러시아 어느 쪽도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그는 "양측은 한반도 비핵화 달성을 위한 외교적 해법을 위해 계속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를 시험 발사한 이후 '국가 핵무력 완성'을 선언하며 핵보유국 반열에 올랐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양측은 시리아 내전의 평화적 해결 방안을 논의했고, 틸러슨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에게 우크라이나 사태를 진정시켜 달라고 요구했다고 노어트 대변인은 전했다.
앞서 러시아 외무부는 전날 언론보도문을 통해 두 장관의 통화 사실을 전하면서 "양측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요구를 위반하는 것이라는데 견해를 같이했다"고 소개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공격적 수사(修辭)와 역내 군비 증강 등을 통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러시아 외무부는 전했다.
 
입력 : 2017.12.2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