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북한, 핵·미사일 부품도 중국기업 통해 사들여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국제사회 감시망을 피해 유류 제품뿐만 아니라 핵·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물품도 중국 기업을 통해 들여오고 있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미국 국방문제연구센터(C4ADS)와 세종연구소가 최근 공동 발표한 '북한 외환거래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정찰총국이 운영하는 것으로 지목된 군사용 장비업체들이 홍콩 등에 있는 유령 회사들을 앞세워 중국 기업들로부터 GPS 수신기 및 안테나 등 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부품을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PS 수신기 등은 민간 사용 물자이지만 군사용으로 전용될 수 있는 이른바 '이중 용도(dual-use)' 품목이다. 앞서 C4ADS는 지난 6월에도 보고서를 통해 중국 기업인 '단둥 둥위안실업'이 북한에 탄도미사일 부품으로 전용할 수 있는 레이더 항법장치나 로켓추진수류탄(RPG-7) 등을 수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미 재무부는 지난달 둥위안실업을 대북 제재 명단에 올리고 "(둥위안실업은) 몇 년간 전자 기계, 무선 항법장치, 알루미늄, 철, 파이프, 그리고 원자로와 관련된 부품 등 2800만달러(약 302억원)가 넘는 제품을 북한에 수출해온 책임이 있다"고 했다. 또 지난 8월엔 중국 기업인 츠위펑이 북한에서 강철과 무연탄을 수입한 뒤 대금을 대신해 핵·미사일 부품을 제공한 혐의로 미 재무부 제재 대상에 올랐다. 당시 미 정부는 츠위펑이 운영하는 회사들이 직간접으로 북한과 연관된 거래 액수는 최소 6000만달러(약 648억원)이고 미국에 만든 대리 계좌를 통한 거래도 최소 2500만달러인 것으로 파악했다.

북한이 지난 5월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이 중국의 지원을 받아 개발됐다는 주장도 나왔다. 지난 5월 공개된 한국국방연구원(KIDA)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북한에 수출한 열펌프는 북 미사일의 액체추진로켓에, 탄소섬유는 미사일 본체 등에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입력 : 2017.12.2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