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美·日 국민 80% 이상 "북한, 군사적 위협이다"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국인들 가운데 80% 이상이 자국에 군사적 위협이 되는 국가·지역으로 북한을 꼽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이 여론조사 기관인 갤럽과 함께 미국과 일본에서 지난달 27일부터 일주일간 전화여론조사를 한 결과 미국에서는 응답자의 82%가, 일본에서는 83%가 북한을 군사적 위협이라고 답했다. 이 문항은 복수 응답이 가능했다.
미국에서 북한이 군사적으로 위협이 된다는 답변이 80%를 넘은 것은 요미우리가 같은 질문을 시작한 2006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82%는 2015년 중동이 기록한 최고 수치와 같은 것이다.
북한의 핵실험 및 거듭되는 미사일 발사와 이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경 대응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 이어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는 국가로 일본인들은 중국(67%), 러시아(50%), 미국(31%), 한국(30%)을 꼽았다. 일본인들은 중동(29%)보다 한국이 더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인들은 북한에 이어 중동(63%), 러시아(55%), 중국(51%), 아세안(23%), 한국·일본(각 21%) 등의 순으로 답했다.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에 위협을 느끼느냐는 질문에 일본인의 66%는 '크게 느낀다', 21%는 '다소 느낀다'고 답했다.
미국에서는 '크게 느낀다'가 41%, '다소 느낀다'가 44%로 나타났다.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절대 용인해서는 안된다'는 답변도 일본에서는 82%, 미국에서는 79%로 나타났다.
'용인한 뒤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응답도 일본에서는 16%, 미국에서는 17%로 조사됐다.
대북 대응 방안으로 대화와 압력 가운데 무엇을 중시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일본에서는 압력 52%, 대화 40%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압력 56%, 대화 37%였다.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계속할 경우 미국이 북한에 군사력을 행사하는데 대해서는 미국에서는 '지지한다'(63%)가 '지지하지 않는다'(32%)는 응답을 크게 앞섰다.
일본에서는 '지지한다'(47%)와 '지지하지 않는다'(46%)가 백중세였다.
입력 : 2017.12.2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