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틸러슨 "北 준비안되면 대화 못한다…백악관도 대화 지지"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이 대화할 준비가 돼 있지 않으면 우리는 대화할 수 없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캐나다 오타와에서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 만나 북핵 사태에 대한 논의를 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캐나다 CBC뉴스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알아야 할 중요한 것은 그들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우리가 그 사실을 확인할 수 있도록 허용할 때까지 이러한 (대북) 압박 캠페인이 약해지지 않을 것이고, 우리가 결코 후퇴하지 않을 것이며, 시간이 지날수록 더 강력해지기만 할 뿐이라는 사실"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대북 압박 캠페인을 증진할 방법을 계속 찾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당신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국제 공동체의 단합된 메시지를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하나의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 그것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덧붙였다.
다만 틸러슨 장관은 "북한에 대한 미국 대통령의 정책은 외교적 압박"이라면서 "백악관은 북한과의 외교 대화를 지지하며 북한도 그 결론에 도달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해 외교 해법이 최우선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프릴랜드 장관도 "국제적 압박 캠페인이 성공적일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이 캠페인의 성공적인 결과물은 외교적 개입"이라고 언급,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을 통해 결국은 외교적으로 북핵 문제를 풀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위해 두 장관은 내년 1월16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반대하는 국제사회의 연대를 보여주기 위한 외교장관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기 직전의 시점이다.
한국전쟁에 직접 참전해 북한과 싸웠거나 유엔군을 도운 국가들이 초청 대상이며, 일본·인도·스웨덴도 이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CBC뉴스는 이 회의에 참석할 일명 '밴쿠버 그룹'이 군사 행동을 피하고 북한을 협상 테이블에 앉힐 수 있도록 공격적인 외교 캠페인을 논의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주최국인 캐나다는 이번 회의가 6자회담과 같은 북핵 해결을 위한 외교적 대화에 시동을 거는 열쇠가 될 것으로 선전하고 있다.
입력 : 2017.12.2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