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북, 대북제재 와중에도 무역회사 신설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평양에 본사를 둔 외화벌이 회사들이 각 지방에 지사를 새로 내왔다”면서 “요즘 중국과의 교역이 거의 차단되다시피 했는데 신설회사들은 모두 중국과의 무역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청진시의 경우 외화벌이회사들이 하루아침에 없어졌다 신설되는 일이 되풀이 되고있다”면서 “형식은 국가외화벌이기관의 명칭을 사용하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개인 무역상들을 끌어모아 무역기관의 간판아래 묶어 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평양에 본사를 둔 대성이나 칠성, 은하 같은 유명 무역기관들이 이번에 지방들에 수십 개의 지사를 세웠다”면서 “군부의 외화벌이회사들은 지방지사들에도 군호를 붙이고는 있으나 해외(중국)에 내보내는 서류에는 군호를 빼고 사회적 명칭을 붙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군부 회사들은 본사는 600이나 100처럼 세 자리 숫자이고 지사는 80이나 90으로 된 두 자리 숫자를 붙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중국과의 무역이 갈수록 어려워지자 중앙에서 개인 무역상들을 동원해 어떻게든 무역량을 늘리기 위해 고육지책을 쓰는 것 같다”면서 ”일단 국가 회사나 군부회사에 소속된 개인 장사꾼들은 회사명의의 출장명령서로 언제든지 중국을 드나들 수 있는 특권이 주어진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같은 날 "최근 중앙 무역기관들의 지방 무역지사가 갑자기 늘어났다“면서 ”신설된 회사에 원천지도원(무역일꾼)으로 취직하려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침체된 중국과의 무역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신설 회사의 ‘무역쟁이’들은 다 개인장사꾼들”이라면서 “예전에는 까다롭게 굴던 무역회사들이 중국에 아는 대방만 있으면 누구에게나 원천지도원(무역일꾼) 자격을 주고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신설 외화벌이 회사들은 전보다 훨씬 수월하게 무역원들의 업무를 지원해준다”면서 “중국 대방과 계약만 체결되면 실제 서류 없이 팩스로도 관련 자료를 쉽게 주고받을 수 있도록 승인해준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들은 중국의 대북제재로 외화난에 봉착한 당국이 개인 장사꾼들을 동원해 무역길을 트기 위해 군소 무역회사를 마구잡이로 내오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입력 : 2017.12.04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