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홍콩에선 美 대북제재 기업 최소 16개 여전히 활동"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성이 있다며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기업 가운데 최소 16개가 홍콩에서 여전히 활동하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한 후 제재 대상을 확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 가운데 밍정국제무역이라는 회사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연계된 한 북한 은행을 위해 위장기업으로 영업했다는 이유로 제재명단에 올랐으나 지금도 영업하고 있는 홍콩 기업으로 등록돼 있다.
미국이 지난해 제재 대상으로 선정한 중국 기업 단둥훙샹(鴻祥)실업발전의 대표 3명의 이름과 여권번호로 등록돼 활동하고 있는 홍콩 기업도 7개나 있었다.
이들 기업인 3명은 미국이 제재를 가할 때 대상으로 거명한 기업대표 4명에 포함돼 있다.
또 지난해 제재 대상에 올라 해산한 홍콩 기업 국제무역리더의 배후에 있는 인물은 여전히 홍콩에서 다른 2개 기업을 갖고 있다.
FT는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 대상이 된 기업과 연관된 다수의 회계 회사도 버젓이 홍콩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콩 상업경제개발부는 "미국의 대북제재와 관련된 15개의 기업이나 개인이 아직도 홍콩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콩 당국은 금융당국이 미국 재무부의 제재목록에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고 연관된 기업이나 개인의 수상한 움직임이 있으면 보고하도록 조처했다고 설명했다.
홍콩은 유엔 제재를 이행하고 있지만 미국의 독자제재를 이행할 의무는 없다.
이와 관련 정쩌광(鄭澤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미국이 국내법을 이용해 중국 기업에 대해 단독으로 일방 제재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구멍이 뚫려 있다는 뜻이다.
미국의 싱크탱크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재단'의 앤서니 루지에로 선임연구원은 "홍콩의 느슨한 기업 등록 문제가 제기돼 왔다"면서 "북한은 홍콩 회사들을 통해 금융거래, 상업, 해상수송 등을 해왔다"고 지적했다.
입력 : 2017.11.2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