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북, 철광석 수출 위해 안간힘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최근에도 무산광산연합기업소(무산광산)의 철광석 수출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크고 작은 외화벌이기관들이 중요한 외화벌이 자원인 철광석 수출 길을 트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7일 “요즘에도 무산광산을 근거지로 하고 있는 외화벌이기관들이 철광석수출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면서 “어떻게든 철광석 수출 길을 열려고 무역 관련 간부들이 계속 중국을 오가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무산광산은 중국의 굵직한 대방에 50년간 철광석을 공급하기로 계약한 바 있다”면서 “중앙 무역기관과 군부 무역업체가 중국의 대방에 철광석을 공급했고 일부 도급 외화벌이회사들도 철광석 무역에 뛰어들어 외화자금을 모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무산광산은 오래 전부터 청진시 김책제철연합기업소에 소속된 산하 기업체”라면서 “군수공업의 중심인 김책제철소 운영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무산광산을 김책제철소의 산하 기업소로 개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초기에는 철광석수출로 얻은 외화는 강철용해에 필요한 코크스를 수입하는데 주로 사용되었다”며 “하지만 평양 여명거리건설이나 발전소건설과 같은 국가대상건설이 늘어나면서 공공건설에 필요한 식량과 자재를 구입하기 위해 철광석 생산량을 대폭 늘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철광석수출 대금은 현금거래가 아닌 물물교환방식으로 이루어졌다”면서 “군부의 대성무역과 흥성무역, 도 단위의 신흥무역 등은 작년 말까지 하루 평균 철광석 정광을 1천t 이상 수출하면서 그 대가로 건설자재와 식량, 생필품 등을 들여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같은 날 “무산광산의 철광석수출이 완전 중단되면서 많은 외화벌이회사들이 문닫을 위기에 처했다”면서 “다급해진 무역기관 간부들이 대북제재를 피해 수출할 방법을 찾기 위해 중국을 뻔질나게 드나들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대북제재 초기에는 무역기관 간부들도 중앙의 선전에 일말의 기대를 걸었었다”면서 “하지만 곧 미국과 국제사회가 손을 들고 제재를 풀 것이라는 당중앙의 선전과 달리 경제제재가 더욱 엄격해지고 수출 길이 막히자 힘있는 무역기관들은 한 밤중에 보위원들을 동원해 철광석을 중국측 에 넘기는 밀무역도 불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들은 무역기관들이 야음을 틈탄 밀무역으로는 수출량에 한계가 있고 중국당국에서 언제든지 제동을 걸 수 있기 때문에 중국 측 대방에 철광석 함량 40%에 이르는 고순도 정광을 톤당 15달러라는 헐값에 수출하겠다는 제안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입력 : 2017.11.1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