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농장·신발공장·화장품공장…北김정은 잇단 '경제 시찰'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화장품 공장을 방문했다는 북한 매체 보도가 29일 나왔다.
이는 류원신발공장을 시찰했다는 보도(19일 북한 매체 보도)에 이어 열흘 만에 나온 김정은의 공개 행보다. 이들 두 공장은 모두 최근 확장 개건 공사를 마치고 조업을 시작했다.
신발이나 화장품 모두 경공업 제품으로 북한 주민들의 실생활과 관련됐다는 점에서 민생을 챙기는 모양새로 볼 수도 있다.
김 위원장은 이들 두 공장을 시찰하는 자리에서 세계적 경쟁력과 원료의 국산화를 강조했다. 국제사회의 강화된 제재로 어려운 상황에서 자급체계를 갖추고 질 좋은 제품을 생산을 독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들 공장을 방문하면서 부인 리설주와 여동생인 김여정 당 부부장 등을 동행해 상대적으로 부드러운 리더십도 연출했다.
이에 앞서 김정은은 인민군 제810부대 산하 1116호 농장을 시찰했다는 보도가 지난달 30일 나왔고, 북한의 최대 과일 산지인 황해남도 과일군의 과수원을 찾았다는 보도도 같은 달 21일 나왔다.
신발 및 화장품 공장 시찰이 인간 생활의 기본 요소 중 하나인 의(衣)생활에 해당한다면 농장과 과수원은 북한 주민들의 식(食)생활과 관련된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김 위원장의 최근 행보는 민생 챙기기로 보는 것이 적합하다"며 "내부적으로 제재로 인한 주민들의 불안감을 다독이면서도 대외적으로는 미국 주도로 이뤄지는 제재에도 경제에는 전혀 이상이 없다는 것을 과시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의 잇단 경제현장 시찰 행보가 이어지면서 북한의 군사적 과시나 도발은 일단 멈춘 상황이다.
김정은의 최근 공개 행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완전파괴' 언급 등에 반발해 지난달 21일 본인 명의의 성명을 직접 내고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조치'를 경고한 이후 예상됐던 행보와는 거리가 있다고 볼 수 있다.
성명 발표 이후 김정은의 공개된 활동은 총 다섯 차례였는데 경제 시찰이 3차례, 노동당 제7기 2차 전원회의, 만경대혁명학원 창립 70주년 행사 참석 등이었다. 군 관련 행보는 전무했다.
북한은 지난달 15일 중장거리미사일(IRBM) '화성-12'형을 북태평양 해상으로 약 3천700여km 날려 보낸 이후 45일째 별다른 후속 도발이 없는 상황이다. 당시 미사일 발사를 현장에서 지켜본 것이 가장 최근의 김정은의 군사관련 활동이었다.
김정은은 지난 7일에는 당 제7기 2차 전원회의를 주재하고 당 지도부에 대한 물갈이 인사를 단행했다.
최룡해 당 부위원장은 당 중앙군사위원으로 보선됐고 당 부장으로 임명되면서 2인자 반열에 올랐고 당 조직지도부장을 맡았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면서 군부의 대표선수인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의 공식서열은 뒤로 밀렸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북한이 당분간 숨 고르기를 하면서 군사적 도발보다는 김정은 체제 다지기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김연철 인제대 교수는 "북한은 핵-경제 건설 병진노선을 추구하고 있어 국내외적 환경 변화에 따라 핵을 앞세우거나 경제를 앞세우거나 할 것"이라며 "현재는 정세변화를 지켜보면서 경제를 챙기며 내부 전열을 가다듬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입력 : 2017.10.3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