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 "우주개발은 자주적 권리…위성 더 많이 쏠 것"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최근 평안북도 동창리의 서해 미사일 발사장 인근에 신축 건물을 짓는 등 새로운 움직임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 신문이 실용위성을 더 많이 발사하겠다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막을 수 없는 세계적 추세, 우주개발 사업'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우주개발은 주권국가의 자주적 권리"라며 "우리는 앞으로 국가 우주개발 5개년 계획에 따라 정지위성을 비롯한 경제 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는 실용위성들을 더 많이 우주공간으로 쏘아 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우주개발을 통하여 경제 발전을 추동하는 것은 오늘 국제적인 추세"라며 캄보디아, 베네수엘라, 미얀마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인공위성 개발 성과를 소개했다.
이어 "일부 특정한 나라들이 저들의 비위에 거슬린다고 하여 유엔 제재 결의를 조작해내고 합법적인 주권국가의 우주개발을 가로막으려 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는 자주권, 발전권 침해 행위"라며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결의를 비난했다.
신문은 "우리 공화국은 지난해 2월 지구관측위성 '광명성-4'호의 우주 진입으로 실용위성 개발단계에 들어섰다"며 "또한 새형의 정지위성 운반로켓용 대출력 발동기(엔진) 지상분출 시험에서 대성공함으로써 우주 정복으로 가는 보다 넓은 길을 닦아놓았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처럼 '우주개발 권리'를 주장하며 이른바 '인공위성' 발사를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장거리 로켓 발사의 명분을 쌓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앞서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21일 동창리 지역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서쪽으로 30여m 떨어진 공사 현장에 약 30m 길이의 건물 2동이 최소 1층 높이로 들어선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입력 : 2017.10.3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