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김정은, '연임' 시진핑에 축전…"북중관계 발전 확신"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 공산당 총서기에 연임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25일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시 주석 앞으로 보낸 축전에서 "중국 공산당 제19차 대회가 원만히 진행되고, 당신이 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당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으로 선거된 데 대하여 진심으로 되는 축하를 보낸다"고 밝혔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이어 "오늘 중국 인민은 습근평(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의 영도 밑에 새 시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건설의 길에 들어섰다"며 "중국 공산당 제19차 대회가 제시한 과업을 관철하기 위한 당신의 책임적인 사업에서 커다란 성과가 있을 것을 축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관계가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맞게 발전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번 축전은 지난 17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중국의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회의 개막에 축전을 보낸데 이은 것이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대북제재 참여로 북중관계가 냉각된 상황에서 북한이 잇달아 중국에 '축전 외교'를 벌이고 있어서 앞으로 관계 개선을 모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히 북한 매체에서 시진핑 주석의 이름이 등장한 것은 지난 2월 19일 이후 8개월여 만이다.
당시 노동신문 등은 '광명성절'(김정일 생일·2월 16일)을 맞아 중국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연회가 마련된 소식을 전하면서 "연회 참가자들은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건강을 축원하여, 존경하는 습근평 동지의 건강을 축원하여, 조중 친선관계의 강화발전을 위하여 잔을 들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이번 축전은 총 4문장, 650여 자로 2012년 11월 18차 당 대회에서 시 주석이 공산당 총서기에 선임됐을 때 보낸 6문장, 810여 자였던 축전보다 짧아졌고, 과거부터 이어져 온 북중관계에 대한 평가 등도 빠져 최근 서먹한 양국관계가 반영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또 2013년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시 주석이 국가주석에 선임됐을 때 김 위원장이 보낸 축전은 총 5문장이었다.
노동신문은 26일자에서 김 위원장이 발송한 이번 축전을 1면 좌상단에 배치해 사실상 톱기사로 다뤘으며 2012년에도 마찬가지였다.
 
입력 : 2017.10.2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