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신문 "인민에 멸사복무" 강조…내부결속 의도 관측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주민들에 대한 '멸사복무'가 반미 대결에서 승리할 수 있는 원동력이라며 당원들의 헌신을 주문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논설을 통해 "우리 당의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는 반제·반미 대결전에서 최후 승리를 이룩해나갈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라며 "우리 당의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 정신은 국가 핵무력 건설 대업을 완수하기 위한 투쟁에서 더욱 힘있게 과시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이 유엔의 간판을 도용하여 국제적인 압력과 제재를 가하는 조건에서 핵 강국을 건설하는 것이 얼마나 험난한 길인가는 세계가 다 알고 있다"라며 "하지만 우리 당은 우리 조국을 초강력 열핵무기까지 보유한 주체의 핵 강국, 세계적인 군사대국으로 솟구쳐오르게 하였다"고 강변했다.
앞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7일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제7기 2차 전원회의 연설에서 당 간부들에게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는 혁명적 당풍을 더욱 철저히 확립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북한이 이처럼 주민에 대한 헌신적 복무 정신을 거듭 강조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국면에서 내부 동요를 막고 노동당을 중심으로 결속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입력 : 2017.10.2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