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스웨덴 "北에 매년 빚 갚으라고 독촉…돈 돌려받을 것"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40년 넘게 쌓인 빚을 갚으라는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스웨덴 측이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23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스웨덴 무역보험기관 EKN의 지난해 연례보고서를 인용, 스웨덴이 16개 국가로부터 돌려받아야 할 60억2천만 스웨덴 크로나 가운데 북한이 진 빚이 27억 크로나(약 3억3천만 달러)로 전체의 45%를 차지한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스웨덴의 채무국 가운데 채무 이행을 단 한 번도 하지 않은 나라는 북한밖에 없다"고 적시했다.
북한의 부채는 1974년 스웨덴의 자동차 회사인 볼보 자동차 1천대를 다른 제품과 함께 수입한 뒤 대금을 갚지 못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VOA는 전했다. 애초 6억 크로나였던 빚은 그간 이자 등이 더해져 27억 크로나로 불어났다.
카리나 캠프 스웨덴 EKN 공보관은 VOA에 "북한과 체결한 계약에 따라 매년 두 차례 빚을 갚을 것을 독촉하지만, 대개 답변을 듣지 못한다"면서 "북한으로부터 돈을 돌려받겠다는 것이 EKN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사벨 헤르코머 스위스 경제부 대변인은 VOA에 "북한과 채무조정 협정을 맺어 북한의 채무변제를 유예한 상황"이라면서도 채무를 탕감하거나 줄여줄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스위스는 북한으로부터 2억510만 스위스 프랑(약 2억875만달러)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
또 핀란드 수출신용기관(Finnvera) 관계자도 VOA에 북한 부채 문제와 관련, "만기일에 변제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받을 돈 가운데 채무 불이행 처리된 금액은 없다"고 VOA에 말했다. 핀란드는 1970년 당시 3천만 유로 상당의 돈을 북한에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입력 : 2017.10.2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