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NYT "北해킹에 눈감으면 공범…중국·인도 등 힘 모아야"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전 세계를 위협하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려면 북한 해커들이 활동하는 나라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2일(현지시간) 주장했다.
NYT는 이날 '북한 사이버 공격의 힘' 제목의 사설에서 "위협(북한 해킹)에 맞서는 데 미국과 협력하도록 중국과 인도를 시작으로 북한 해커들이 작업하는 나라들에 동기를 부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나쁜 짓에 눈을 감으려는 국가들은 경제 범죄 공범이자 위험한 위협으로 취급받을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NYT는 2015년 중국이 미국과 맺은 사이버 보안 협정을 언급하면서 북한과는 이런 협정 체결이 어려우며, 북한 해커들은 중국과 인도를 필두로 외국에 흩어져있어 추적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사이버 공격의 선구자가 아니며 그 역량을 보인 유일한 나라도 아니다. 러시아, 중국 등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NYT는 "북한은 테러 조직과 비슷하게 반격과 제재에 덜 민감한 다른 유형의 위협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북한은 수백만 달러를 훔치기 위한 은행 해킹, 랜섬웨어 공격, 북한에 적대적인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영화 제작사 해킹 등에 '해커 군단'을 동원했다.
NYT는 "핵전력보다도 빠르게 발전하는 북한의 해킹 능력은 작고, 빈곤하고, 고립된 전체주의 국가에 완벽한 무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핵무기는 미국과 아시아 동맹국에 엄청난 위협을 가하지만 김정은은 핵무기를 풀면 그와 북한에 지옥 같은 종말이 올 것이라는 걸 알고 있다"며 "반면 사이버 무기는 잠행과 사실 부인이 가능하고 활용 범위가 넓다"고 덧붙였다.
입력 : 2017.10.2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