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탈북자 가족, 보위성 조사 피하려 ‘신분세탁’ 시도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요즘 북한에서 고액의 뇌물만 바치면 신분세탁까지 가능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최근 탈북자 가족들에 대한 조사와 압박이 거세지면서 일부 탈북자 가족들이 뇌물을 써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신분세탁을 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25일 “최근 탈북자 가족에 대한 전면조사를 실시하라는 인민보안성 지시가 각 도 보안국에 하달됐다”며 “자식이나 형제들 중 탈북자가 있음이 밝혀진 남은 가족들은 당국의 감시와 처벌을 피하기 위해 큰돈을 들여 신분위조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중앙의 지시로 시작된 이번 탈북자 조사는 과거처럼 단순히 감시자를 붙이거나 요직 진출을 제한하던 정도를 벗어나 훨씬 가혹하다”며 “가족 중 탈북자가 있으면 이유 불문하고 보위부에 불려가 조사를 받고 처벌 받게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탈북자 가족에 대한 처벌은 농촌추방이 보통이고 삼촌이나 이모와 같이 가까운 친척 중에 탈북자가 있으면 노동당 입당과 대학추천에서 불이익을 받으며 군사복무도 공병국과 같은 고된 분야에 배치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직 탈북자 가족이라는 이유로 처벌을 받은 사람이 많지는 않지만 이번 탈북자 조사가 마무리 되면 대대적인 처벌이 예상된다”며 “때문에 형제나 친척 중 탈북자가 있는 가족들은 어떻게든 신분을 위장하려고 사법간부들에게 필사적으로 매달리고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습니다.
같은 날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최근 탈북자와 행불자들에 대한 재조사가 실시되면서 탈북자 가족들의 불안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가족들 중에 탈북자나 행불자가 있는 사람들은 수단과 방법을 다해 탈북자를 사망자로 처리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국경연선 도시에서는 중국인민폐 1만 위안을 고이면 탈북자가족의 신분을 지울 수 있다”며 “탈북한 가족의 이름으로 병원에서 사망진단서를 떼고 보안서 주민등록과에 사망등록까지 해 놓으면 탈북자나 행불자 가족명단에서 제외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탈북자가족에 대한 일제조사가 시작되자 중국기지국을 이용한 불법전화 통화가 크게 늘었다”며 “대부분 탈북자 가족들이 한국에 정착한 형제자매나 친척들에게 신분위장을 위한 자금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탈북자 가족이라는 이유로 오지추방이나 처벌을 한다면 접경지역인 회령이나 무산, 온성에는 남아날 주민들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입력 : 2017.10.0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