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대만, 북한과 무역 전면 중단…"유엔제재 동참노력의 일부"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대만이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제재결의를 준수하는 국제사회 노력의 일부로 북한과의 모든 무역 활동을 금지했다고 26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대만 행정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과의 양자무역에 대한 포괄적 금지 조처를 즉각 시행한다고 밝혔다.
쉬궈융(徐國勇) 행정원 대변인은 대만이 유엔 회원국은 아니지만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유엔의 대북제재와 관련 저처를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은 과거에도 유엔 제재에 따라 북한과의 교역 활동을 제한해 왔다.
대만은 북한산 석탄, 구리광, 섬유 등의 수입을 금지했으며, 석유나 정제 석유 제품 공급을 억제했다.
북한과 대만의 교역 규모는 매우 작은 편이다. 북한은 대만의 235개 교역 대상국 중 그 규모가 174위 수준이다.
대만은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120만달러(약 13억원) 상당의 물품을 북한으로부터 수입했으며, 3만6천575달러(약 4천200만원)를 수출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 11일 북한으로의 유류공급을 30%가량 차단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의 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입력 : 2017.09.2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