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북, 인도주의 지원물자 특권층에 공급”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11 양강도의 소식통은우리나라(북한) 혜택계급과 무혜택계급 밖에 없다. 극소수의 혜택계급은 정상적인 배급을 받는 사람들이고 무혜택계급은 국가로부터 전혀 배급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로 이들은 국제사회의 지원을 마땅하게 생각하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세계식량계획(WFP) 북한에서 생산하고 있는 어린이영양과자도 일부는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이들에게 가는 대신 인민군의 비상식량으로 둔갑하고 국경경비대에 건빵 대용으로 공급되고 있다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14 함경북도의 소식통도중앙에서 국제사회의 임신부, 영유아 지원물자를 배급계층에게 빼돌리기 위해 온갖 기만적인 술책을 쓰고 있다면서 “(북한이) 지원물자를 밀가루와 분유로 고집하는지 국제사회는 이유부터 밝혀야 한다 말했습니다.
소식통은노동당 비서처 비준대상 간부들은 ‘4 공급대상인데 2015년부터 이들 ‘4 공급대상들에게 매달 분유 5 그램씩 공급되고 있다이들 간부에게 공급되는 분유는 유엔 세계식량계획이 인도주의 지원물자로 보내주는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한국정부가 국제사회를 통해 우리나라(북한) 8백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검토한다는 소식을 듣고 기가 막혔다면서적지 않은 없는 백성들은 간부들의 배만 불리는 국제사회의 지원이 차라리 중단되기를 바라고 있다 강조했습니다.
자강도의 소식통도 14유엔에서 보낸 지원물자는 자강도 만포시를 통해 많이 들어 오고 있는데 일단 들어오면 먼저 만포시탁아유치원공급소 보관하고 있다가 열차 편으로 내각 상업성에 보내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 말했습니다.
소식통은내각 상업성은 유엔이 지원한 밀가루와 분유를 외국인 전용 호텔과 식당들에 공급하고 있다그곳에서 인도주의 지원물자가 일부 빵이나 다른 먹거리들로 만들어져 외국인들로부터 달러를 벌어들이는데 사용된다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한국에서는 아직도 인도주의 지원물자가 실제로 영유아에 지원되는 것으로 알고있는 같다면서순수한 의미의 인도주의 지원물자가 일부 특권층과 외화벌이 사업에 이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주장했습니다.
입력 : 2017.09.15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