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불가리아 결혼식 비용이 北 김정은 주머니로"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불가리아 주재 북한 대사관의 '불법 영리활동'이 국제사회 제재에도 중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불가리아 주간지 '카피탈'(Capital)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채택된 유엔 대북 제재 결의(2321호) 이후 현재까지 수도 소피아 주재 북한대사관의 공관 부동산 임대사업이 계속되고 있다.
외교 목적으로 등록된 부동산을 영리활동에 이용하는 것은 외교관의 특권에 관한 국제법규인 빈협약 위반이다.
북한의 공관 부동산 임대사업은 액수가 많고 적음을 떠나 그 자체로 국제법 위반이며, 핵·미사일 장비·기술 조달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는 지적에 따라 이를 차단하는 내용이 국제사회 제재에 반영됐다.
넉달 후 불가리아 외교부는 "결의를 이행하는 모든 필요한 조처를 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20여 명이나 되는 북한 외교관 가운데 2명이 출국했고, 충원이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대사관을 이용하는 현지 기업들은 여전히 건물을 비우지 않고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카피탈지(誌)는 보도했다.
주간지는 '소피아의 결혼 비용이 김정은에게로! 불가리아의 북한 제재 방식' 제하의 기사에서, 불가리아 외교부가 북한 공관 건물을 사용하는 업체들에 제재 내용을 통보했지만 이를 이행할 수단이 없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테라 레지던스'라는 명칭으로 영업하는 부동산은 결혼식 장소로 인기 있을 뿐만 아니라 현지 유명인사의 행사장으로도 자주 이용된다.
연합뉴스가 지난해 테라 레지던스 사업장을 찾아 확인한 결과 테라 레지던스 내부는 유화와 소품으로 화려하게 치장돼 있었다.
카피탈지는 "당신이 이곳에서 결혼식을 하기로 계약했다면 김정은에게 돈을 지불한 것"이라고 썼다.
익명을 요구한 불가리아 외교부의 한 관리는 카피탈지의 취재에 "임대 수익이 북한으로 송금되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북한대사관의 임대사업은 불가리에서 북한의 활동을 뒷받침하며, 불가리아 정부가 이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간지는 우려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1분기에 북한에 발급된 비자는 불가리아 통계청 기준으로 1천200건이다. 불가리아 내무부 기준으로는 120명이어서 통계 조차 불확실하다.
이들이 불가리아 또는 유럽연합(EU) 내 다른 국가에서 '노예 노동'을 비롯한 '외화벌이'에 동원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불가리아 외교부 관계자는 "북한대사관의 공관 건물 중단 문제는 북한 외교관이나 임차 기업의 선의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카피탈지에 토로했다.
 
입력 : 2017.08.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