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美농무부 "北주민 41%, 10년 후에도 식량 부족"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국 농무부는 앞으로 10년 뒤인 2027년에도 북한 주민의 41%인 1천80만여명이 식량부족을 겪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8일 전했다.
미국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소는 최근 공개한 '국제 식량안보 평가 2017∼2027' 보고서에서 2017년 현재 북한 주민의 54%가량인 1천360만여 명이 식량 부족을 겪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의 식량 사정이 점차 개선되고 있지만, 10년 후인 2027년에도 북한 주민의 41%인 1천80만여 명이 유엔 권장량인 하루 평균 2천100㎈를 섭취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지난해 같은 보고서에서는 2016년 현재 북한 주민의 40%가 식량 부족을 겪고 있고 10년 후인 2026년에는 전체 주민의 30%가 식량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 1년 사이에 전망치는 더 악화됐다.
농무부는 아시아에서 10년 후에도 식량 부족을 겪는 주민이 전체 주민의 10%를 넘는 나라는 예멘과 아프가니스탄, 북한뿐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입력 : 2017.08.1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