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에티오피아 "北대사관·공관원 은행계좌 제한할것"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에티오피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자국 주재 북한 대사관의 은행 계좌 수를 제한하기 위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최근 유엔에 밝혔다.
4일 유엔 홈페이지에 따르면 에티오피아는 지난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1718 위원회)에 제출한 안보리 결의 2321호에 대한 이행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에티오피아는 "외교부가 현재 중앙은행과 협력해 북한 대사관 및 외교관·영사의 은행 계좌 수를 1개로 줄이는 조처를 하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해 11월 채택된 안보리 결의 2321호는 유엔 회원국이 자국 내 은행에서 북한 외교공관과 영사관의 계좌 숫자를 각 공관당 한 개, 그리고 인가된 각 외교관과 영사 당 한 개로 제한하는 조처를 할 것을 결정했다.
에티오피아는 또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된 북한 정부 구성원이나 관리, 군 관계자가 입국하거나 에티오피아를 경유하는 데 제한을 가했다"고 보고서에서 밝혔다.
에티오피아는 과거 사회주의 정권 시절 북한과 우호적 관계를 유지했으며 군수 분야를 중심으로 제한적인 협력을 했지만, 최근에는 군사관계를 단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라이베리아 등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도 북한의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 시험발사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입력 : 2017.08.04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