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美의원들 "北노동자 강제노동 방조" 러 월드컵 개최박탈 요구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국 상원의원 8명이 러시아가 월드컵 축구장 건설에 북한 노동자의 강제노동을 악용하고 있다며 국제축구연맹(FIFA)에 월드컵 개최권 박탈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3일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 밥 메넨데스 의원 홈페이지에 있는 서한 전문에 따르면 의원들은 지난 2일(현지시간)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에게 러시아 월드컵 축구경기장 건설에 동원되는 북한 노동자 문제의 진상을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서한에는 메넨데스 의원을 비롯해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에드워드 마키(민주·매사추세츠), 마르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리처드 블루멘털(민주·코네티컷), 데이비드 퍼듀(공화·조지아), 에이미 클로부처(민주·미네소타), 셰러드 브라운(민주·오하이오) 의원 등 8명이 서명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러시아 중앙·지방정부가 북한 노동자들의 불법적이고 비윤리적인 강제노동에 대해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고 방조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제축구연맹이 '국제규범을 무시한 나라'인 러시아의 월드컵 개최권을 박탈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의원들은 국제축구연맹이 북한의 회원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편지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성적이 저조한 운동선수를 노동교화소에 보냈다는 보도를 거론하며 "인권을 침해하는 국가가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 종목을 통해 정통성을 인정받고, 재정적인 이득을 얻도록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노르웨이의 축구전문 잡지 '조시마르'는 지난해부터 적어도 110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위한 축구경기장 건설현장에서 장시간 노동에 시달렸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달부터 블라디보스토크 자유항을 통해 입국하는 북한 등 18개국 여행객들을 상대로 전자비자 발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정부가 지난 4월 예고한 이 제도는 극동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다. 한국 여행객은 2014년 발효된 러시아와의 비자 면제 협정에 따라 비자 없이 러시아에 60일간 체류할 수 있다.
입력 : 2017.08.0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