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자축연회…김정은 부부 참석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 경축 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당 중앙위원회와 중앙군사위원회가 30일 목란관에서 마련한 연회에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참석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 노동당의 병진노선을 높이 추켜들고 전략적 핵무력 강화의 성스러운 길에서 혁혁한 위훈을 세움으로써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최후승리의 신심과 낙관을 안겨주고 미제를 비롯한 온갖 적대세력들에게 철퇴를 안긴 로케트개발자들에게 뜨거운 전투적 답례를 보내시였다"고 전했다.
김정은 부부는 화성-14 첫 시험발사 뒤인 지난 10일 평양에서 열린 발사성공 자축 연회에도 참석했다.
이번 연회에는 리만건 당 군수공업부장, 리병철 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락겸 전략군 사령관, 김정식·정승일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장창하 국방과학원 원장, 전일호 당 중앙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리만건 부장은 축하연설에서 "불과 20여 일 만에 대륙간탄도로켓의 장쾌한 불뢰성을 또다시 터친(터뜨린) 것은 위대한 김정은 시대에 눈부시게 비약하는 주체적 로켓 공업의 발전속도와 막강한 잠재력, 영웅 조선의 불패의 기상을 웅변으로 실증한 세계적 사변"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기동성과 타격력이 높은 신형 탄도미사일을 끊임없이 만들어내고, 공중·해상·수중의 모든 공간에서 세계를 압도할 수 있는 국방과학연구 성과들을 연발적으로 이룩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연설에서 지난 4일 실시된 화성-14 첫 발사를 '7·4혁명'으로 부르기도 했다.
중앙통신은 별도의 기사에서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을 경축하는 모란봉악단, 공훈국가합창단 합동공연이 리만건과 리병철 등 미사일 시험발사에 이바지한 국방과학 부문 일꾼들과 교원, 연구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같은 날 인민극장에서 열렸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28일 기습적으로 단행한 '화성-14형'의 2차 시험발사의 성공을 대대적으로 경축하며 내부 결속 강화를 꾀하고 있다.
입력 : 2017.07.3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