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北 나선 투자 외국 기업들, 北사기 행각에 앞다퉈 철수”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함경북도 소식통은 최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나선시에 입주해 있던 중국 기업들이 경영 부진으로 인해 너도나도 철수하고 싶어한다”면서 “일부 러시아 기업들은 나선시에선 투자 실적을 기대할 수 없다고 판단해 건물을 뼈대까지 짓다말고 철수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이전에는 중국 투자자들이 개인 차량까지 동원해서 나선시에 물품을 실어 나르고 투자를 했지만, 지금은 이런 모습도 쉽게 찾아볼 수 없다”면서 “외국인 투자자들 입장에서 나선시는 더 이상 신용을 담보할 수 없는 지역으로 전락한 지 오래”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처럼 나선시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서 외면당하게 된 건 북한 측 기업과 기관들의 반복적인 사기 행각 때문이라는 게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북한이 외국 투자 기업들을 상대로 계약 당시에는 언급하지 않았던 조건을 요구한다거나, 투자 과정에서 각종 트집을 잡아 투자 이윤을 돌려주지 않는 등의 수법을 지속해왔다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 소식통은 “북한 측과 도통 상식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판단한 일부 외국 기업들은 투자 이윤도 챙기지 않은 채 서둘러 나선시를 빠져나갔다”면서 “더 큰 피해를 입기 전에 나선시를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중국인 개인 투자자들 중에는 번번히 ‘외상’을 약속하는 북한 측 사업 상대를 믿었다가 투자 이윤을 한 푼도 돌려받지 못한 사람들도 있다”면서 “그럼에도 일부 중소 규모 기업들이나 개인 투자자들은 나선시에서 철수하지도 못한 채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나선시에 투자한 외국 기업 및 개인을 상대로 한 북한 측의 막무가내 요구는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최근 나선시 휘발유 값이 폭등하면서 북한 보위부가 중국 측 기업 및 투자자들에게 자동차 기름을 넣어달라는 황당한 요구까지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불과 몇 주 전까지 1리터에 중국 돈 6위안(元)이던 나선시 휘발유 값이 1리터에 10위안까지 치솟았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북한 차량 대부분이 휘발유 값을 감당하지 못해 한동안 나선시에서 자취를 감추는 일까지 벌어졌던 바 있습니다.
소식통은 “좀처럼 휘발유 값이 낮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자, 북한 보위부가 직접 나서 나선시에 입주한 외국 투자자들에게 자동차 휘발유를 대신 넣어달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하고 있다”면서 “외국 투자자들로서는 북한 측 투자 상대들과 어떻게 해서든 접촉을 해야 하니 울며 겨자 먹기로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북한의 말도 안 되는 투자사기에 질릴 대로 질린 외국인 투자자들은 절대 나선시에 투자해서는 안 된다며 혀를 내두르고 있다”면서 “나선 주민들 사이에서도 여기는 외국인 투자자들에게까지 버림받은 ‘병든 도시’라는 한숨 섞인 평가가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데일리NK는 지날달 30일 북한 나선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오가는 해상 화물·여객선 ‘만경봉호’가 운항을 시작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외국인 관광객의 이목을 끌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입력 : 2017.07.0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