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美,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 작전…중국 압박 강화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국 해군이 2일(현지시간) 영유권 분쟁지역인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펼쳤다고 미 폭스뉴스가 복수의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진행한 것은 지난 5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미 해군의 유도미사일 구축함 '스테텀'은 이날 남중국해 서사제도에 있는 트리톤 섬 12해리(약 22㎞) 이내의 바다를 항해했다.
이에 중국 군함은 항해하는 스테덤호를 추격했다.
트리톤 섬은 중국이 점령하고 있으며, 베트남과 대만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항행의 자유'는 미국이 남중국해의 중국 인공섬 주변 12해리 안으로 군함을 보내는 무력시위로, 중국의 영유권 주장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미 해군 구축함 '듀이'는 지난 5월 25일 남중국해 인공섬 미스치프 암초(중국명 메이지자오) 주변 12해리 이내 해역을 통과한 바 있다.
미국의 이번 작전은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력 증강을 인내할 수 없다는 메시지와 더불어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더욱 압박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폭스뉴스는 "미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중국의 압박 실패에 대해 실망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정부는 최근 중국의 북핵 해결 노력에 대한 미국의 인내심이 줄어들고 있다는 신호를 잇따라 보냈다.
미 재무부는 지난달 29일 북한 정권의 돈세탁을 지원한 단둥은행을 비롯한 중국 기업과 개인에 대한 신규 제재를 가했고, 국무부는 트럼프 정권 출범 후 처음으로 대만에 10억 달러 규모의 무기판매 계획을 승인했다.
특히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는 중국의 강한 반발을 낳았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언론발표에서 "북한에 대한 인내는 끝났다"고 공언했다.
그는 다음날 트위터 계정에도 "북한 정권에 대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실패했다. 인내는 끝났다"라는 글을 올렸다.
 
입력 : 2017.07.0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