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문재인-트럼프, 백악관서 첫 만남...북한 문제 해결 노력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국을 3박5일 일정으로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방미 이틀째인 29일 백악관 현관 앞에서 영접하러 나온 트럼프 대통령과 첫 악수를 나눴습니다.
이어 리셉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당선 뒤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축하 전화를 하고 방미 초청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취임 직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 정상 부부와 백악관 만찬을 한 것은 취임 후 처음입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능력과 경륜 등을 바탕으로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다져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방미가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과 한미동맹 강화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자신의 초청에 응해준 문 대통령을 환영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어진 만찬에서 양국 정부 모두 새로운 정치에 대한 국민의 염원으로 출범했다는 데 공감을 표한 뒤 다음날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우의와 신뢰를 두텁게 하자고 다짐했습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문 대통령과 북한과 무역, 그리고 다른 문제들에 대해서 저녁 늦도록 모두 토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개최되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거론될 의제로 북한 문제를 주로 논의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입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장진호 전투와 흥남 철수에 얽힌 가족사를 소개하며 한미동맹의 특별한 점을 강조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만들어가자고 말했습니다.
이날 만찬에는 장진호 전투와 인연이 있는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30일 오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한 뒤 양국관계 발전과 주요 현안에 대한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공동 언론 발표를 통해 기자들에게 정상회담의 결과와 의미를 직접 발표할 예정입니다.
입력 : 2017.06.3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