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문재인 한국 대통령 방미 일정 돌입... 장진호 전투 기념비 헌화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8일 오후 미국 워싱톤에 도착해 3박 5일간의 방미 외교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버지니아주 해병대 박물관에 위치한 장진호전투기념비에 헌화를 하는 것을 시작으로 미국 순방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첫 방문지로 택한 장진호전투기념비는 6·25전쟁 당시 한·미 양국군을 포함해 많은 유엔군이 희생당한 가장 치열했던 장진호 전투를 기리는 곳입니다. 장진호 전투는 중공군의 남하를 지연시켜 피난민 9만여명이 흥남부두를 통해 철수하는 데 결정적 기여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과 관련해 같은날인 28일 백악관이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백악관 고위 관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전화통화를 한 후 처음으로 직접 만남을 갖게 된다”며 “이번 방문은 한미 동맹과 양국 정상이 신뢰를 쌓는 계기(chance)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는 양 정상이 현재 직면하고 있는 북한 위협 문제를 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고위 관리: 북한 문제는 주요 의제(main subject)가 될 것입니다. 이번 방문을 통해 북한 문제 접근법에 대해서도 한국과 미국 양 정부가 조율해 나갈 것입니다. 무역과 관련한 다른 의제도 논의될 것입니다.
그러면서 그는 문 대통령이 제안한 평창동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와 관련해서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서로 의견을 나눌 것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문 대통령의 방미 이튿날인 29일 오전에는 폴 라이언 연방 하원의장을 비롯한 연방 상·하원 지도부와 간담회를 하고, 이어 저녁에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김정숙 여사와 함께 백악관을 방문, 정상간 첫 상견례를 겸한 환영만찬을 할 예정입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30일 오전 한국전 참전용사를 선친으로 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함께 워싱턴 내 한국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참전용사 대표들을 만난뒤, 이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영접을 받고 이번 방미의 백미인 한·미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갖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펜스 부통령과 오찬을 갖는 것으로 백악관 공식일정을 마무리한 뒤 당일 저녁 미국의 유력 정책연구소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새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주제로 한 연설을 합니다. 이어 7월1일에는 동포간담회를 가진 뒤 한국으로 귀국합니다.
이번 방미 기간 문 대통령은 백악관의 내부 관례를 깨고 3박을 모두 백악관 영빈관인 ‘블레어하우스’에서 묵는 예우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문 대통령의 방미가 ‘국빈방문’이 아닌 ‘공식실무방문’(Official Working Visit)이어서 백악관 내규에 따르면 2박 만 영빈관을 제공하게 돼 있으나 3박 모두 영빈관에서 머물기로 양측이 합의했고 알려졌습니다. 백악관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블레어하우스는 미국 대통령의 환영을 받고 있음을 상징하는 장소입니다.
입력 : 2017.06.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