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트럼프, 中철강제품에 추가관세 검토"…對중국 압박강화 조짐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철강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등 무역 제재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미 의회전문지 더힐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식적인 사실로 확인된다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려는 신호이자, 미국 스스로 중국과의 관계 악화를 감수하고서라도 독자적인 북핵 해법을 찾아 나서겠다는 경고일 가능성이 작지 않다.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중국에 대북 기조를 변화시킬 기회를 부여했지만, 북한이 여전히 핵과 미사일 도발을 계속하는 등 결과가 좋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표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북한에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돌아온 오토 웜비어 씨의 사망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정부의 반응은 눈에 띄게 싸늘해진 게 사실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트위터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의 도움 노력을 매우 고맙게 생각하지만 그런 노력은 제대로 통하지 않았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바 있다.
지난 대선 기간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을 비판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중국에 무역 보복 조치를 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지난 4월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 이후 북핵 문제 해결에 중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란 기대를 표하면서 한동안 비판을 접었다.
그러나 중국이 겉으로만 북한을 압박하는 척하는 과거 관행을 버리지 않았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북한도 여전히 미사일 시험 발사를 계속하자 트럼프 대통령도 이제는 인내심에 한계가 달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중국을 4년 만에 '최악의 인신매매 국가' 중 하나로 지정한 것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불만을 반영한 대 중국 압박의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입력 : 2017.06.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