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文대통령 "모든 수단 동원해 북한 비핵화 이끌어낼 것"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압박과 제재, 대화와 협상과 같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비핵화를 반드시 이끌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대독으로 전한 축사를 통해 "안정과 번영을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북한 핵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구 상의 마지막 남은 분단의 땅, 한반도의 불안한 정세로 인해 유라시아의 평화가 위협을 받고 있다. 유라시아 공동 번영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지 못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잘못된 선택을 포기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오면 언제든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유라시아의 교역과 투자는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면서 "자유무역협정(FTA) 등 일련의 제도적 기반을 구축하는 데 대한민국 정부가 더욱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범세계적인 문제의 해결에도 능동적으로 참여하겠다"면서 "유라시아인들의 일상생활을 공포로 몰아넣는 무차별적인 폭력적 극단주의와 전염병 등 범세계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행동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무엇보다 긴 호흡을 갖고 유라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연결하는 새로운 경제지도를 만들겠다"면서 "무너진 남과 북의 철도가 연결되고, 해상 실크로드가 완성되면 유라시아가 새로운 활력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의회의 힘을 믿는다. 의회의 역할이 강화될 때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추진력이 있는 외교가 가능하다"라면서 "저도 국회의장회의가 제시한 의견을 경청하고 구체적인 실현을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참석자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열리는 서울에서 싱그러운 초여름의 정취를 만끽하길 바란다"면서 "참된 민주주의를 향한 열망이 촛불로 타오른 광화문 광장도 꼭 걸어보길 권한다"라고 덧붙였다.
 
입력 : 2017.06.27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