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외무성, '11국 3연구소' 공개…공식 홈페이지 개설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의 외무성이 공식 홈페이지(www.mfa.gov.kp)를 개설하고 내부 조직구성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2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홈페이지가 개설됐다"며 "조선과 세계 여러 나라 사이의 선린우호, 친선협조 관계를 발전시키는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은 홈페이지를 통해 11개국으로 구성됐고 산하에 3개 연구소가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외무성의 국은 담당 지역과 기능을 중심으로 나뉘었다.
중국과 일본을 담당하는 아시아 1국, 나머지 아시아 국가를 맡는 아시아 2국, 러시아와 구 소련에 속했다가 독립했던 국가를 맡는 유럽1국, 나머지 유럽국가를 담당하는 유럽 2국이 있다.
또 대외적으로 많이 알려진 최선희 국장이 책임을 맡고 있는 북아메리카국(미국·캐나다 담당)이 있고, 아프리카·아랍·라틴아메리카국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능별로 나뉜 국은 우리의 대변인실과 같은 보도국을 비롯해 영사국, 조약법규국, 의례국, 국제기구국 등이 설치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하 연구소로는 군축평화연구소와 미국연구소, 일본연구소 등 3개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북한이 미국, 일본과 외교관계에 큰 관심이 있음을 보여줬다.
외무성의 후원을 받는 단체로는 민간교류촉진협회, 조미민간교류협회, 조선-캐나다협조사, 조일교류협회, 국제경제 및 기술교류촉진협회, 조선-유럽협회 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지 않은 조직이 설치돼 있을 가능성도 있다.
외교관 출신 한 탈북민은 "한국의 각 부처에 있는 기획관리실 같은 지원부서는 공개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며 "대외적으로 공개할 만한 것만 홈페이지에 실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 개설된 외무성 홈페이지는 한글과 영어로 볼 수 있으며 소식, 문헌, 공식입장, 외교활동, 사진/동영상 등의 메뉴가 갖춰져 있다.
소식란은 오토 웜비어씨 석방 등 조선중앙통신이 송고한 뉴스로 채워졌고, 공식입장은 외무성의 각종 발표 내용을 실었는데 이 역시도 모두 중앙통신을 통해 소개된 것들이었다.
문헌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와 제7차 당 대회에서 했던 사업총화보고가 들어갔으며 외교활동이나 사진/동영상 코너는 대부분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를 통해 보도된 내용이 담겼다.
외무성이 이처럼 홈페이지를 개설한 것은 북한의 외교정책에 대한 선전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중앙통신은 "홈페이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외관계와 외교정책에 대한 이해를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입력 : 2017.06.2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