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중국서 배웠나…北평양에 공유자전거 '려명' 등장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중국 전역에 공유 자전거 열풍이 부는 가운데 최근 북한에도 유사한 서비스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유 자전거란 도심 곳곳에 자전거가 설치돼 시민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중국에서는 스마트폰과 결합해 오포(ofo)와 모바이크(Mobike) 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9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최근 평양 도심에 공유 자전거 보관소가 등장했으며 조만간 공식 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이 공유 자전거의 이름은 '려명(RYOMYONG)'으로 녹색과 노란색으로 디자인돼있다.
이 자전거는 거치대에 비밀 번호를 입력해야 자전거를 꺼내 쓸 수 있도록 했는데 중국 언론들은 이 비밀 번호가 'ABC'라면서 아직 매우 단순한 형태라고 전했다.
서울처럼 특정 보관소에서 자전거를 꺼내 사용하고 다시 다른 보관소에 넣어두는 방식이라 베이징(北京) 등 중국의 주요 도시를 가득 메운 공유 자전거들과는 좀 다르다.
중국 공유 자전거 서비스는 거리 곳곳에 널려있는 자전거를 스마트폰으로 인식해 지불하고 타다가 아무 곳에나 놔둘 수 있기 때문이다.
북한 당국은 이 공유 자전거 보관소를 버스 정류장과 주요 아파트 등에 설치할 예정이며 서비스의 운영 방식과 비용에 대해선 추후 발표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보관소를 통해서 빌리는 방식이라 공유 자전거의 초기 형태로 볼 수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최근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끄는 공유 자전거 방식을 차용한 것으로 북한 당국이 중국의 변화를 눈여겨 보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입력 : 2017.06.1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