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북, ‘한국과 불법 통화’ 대대적 단속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당국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방침에 따라 불법 휴대전화 단속을 강화했습니다. 과거에는 휴대전화 사용자를 적발했다면, 지금은 사용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까지 미리 단속하는 건데요, 한국과 연관됐다면 무조건 정치범 수용소행이라고 합니다.

북한 당국이 국가안전보위성의 주도로 한 달 전부터 휴대전화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내부를 취재하는 일본의 언론매체인 ‘아시아프레스’는 북부 지방의 내부 취재협력자의 말을 인용해 “중국 휴대전화를 이용한 (한국과 연계된) 불법 통화를 뿌리 뽑으라”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방침에 따라 국가보위성을 총동원해 대대적인 단속에 들어갔다고 1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이번 단속의 특징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첫째, 불법 휴대전화를 사용한 사람을 적발했던 과거의 단속에서 나아가 앞으로 사용할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까지 조사하고 있으며 둘째, 단속이 강화되면서 처벌 수위도 한층 높아졌습니다.

특히 보위성이 특별한 혐의 없이 의심되는 자, 예를 들어 탈북자 가족, 과거에 중국 휴대전화를 사용했던 사람, 심지어 수입보다 지출이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불법 통화의 자수와 신고 등을 강요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담당 보위원과 지도원이 집집마다 돌면서 의심되는 사람을 신고할 것을 독촉하는데, 이미 중국 휴대전화를 소유한 사람의 이름까지 다 알고 있다는 겁니다.

‘아시아프레스’ 오사카 사무소의 이시마루 지로 대표도 요즘 휴대전화 단속은 과거와 달리 매우 강경한 분위기라고 설명했습니다.

[Ishimaru Jiro] 취재협조자의 말을 들어보면 차원이 다른 것 같습니다. 전화를 사용한 혐의와 관계없이 한국에 탈북한 가족이 있는 사람의 집까지 찾아가 조사하고 있고요, 많은 보위원이 투입돼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전화 사용자의 단속을 강화하는 것이 아니라 전화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미리 단속하는 쪽으로 방침을 돌린 것 같습니다. 그만큼 강력한 대책을 세웠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단속이 강화되다 보니 적발된 주민도 늘고 있습니다.

‘아시아프레스’에 따르면 단속에 걸린 주민은 엄격한 조사를 거쳐 한국과 연관돼 있으면(적선) 무조건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됩니다. 실제로 취재협력자는 “한국에 있는 가족에게 물가를 알려주다 적발된 사람이 있는데, 가족이 뇌물을 쓰는 데도 나오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며 “특히 한국 측과 통화하는 것은 용서가 없기 때문에 걸리면 끝이다”라고 현지 상황을 전했습니다.

[Ishimaru Jiro] 이제 용서하지 못한다는 식의 압박을 가하고 있는데요, 중국 휴대폰으로 중국과 통화하는 것과 한국과 연계하는 것은 성격이 다르다는 거죠. 많은 탈북자 가족이 국경지역에 살고 있는데, 이런 사람을 중심으로 전화사용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미리 단속하고, 한국과 전화 통화는 내용과 관계없이 정치범으로 취급하는 것 같습니다.

북한 당국의 이 같은 단속 이유는 내부 정보를 한국이나 외부에 유출하는 사람을 적발하기 위해서입니다. 김정은 위원장도 ‘중국과 전화하는 사람은 한국의 임무를 받은 자’라고 단정하고 직접 지시를 통해 ‘불법 전화 사용’과 ‘정보 유출’의 차단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이시마루 대표는 북한 당국이 내부 정보의 유출을 두려워하고, 오랜 노력에도 이를 근절하지 못한 것에 경계심을 갖는 것 같다고 분석하면서 “단속이 너무 무서워 앞으로 통화를 자주 못 할 것 같다”는 ‘아시아프레스’ 취재협력자의 말로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입력 : 2017.06.1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