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美中정상 약속 '포괄대화' "이달하순 워싱턴개최…北대응 논의"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4월 마라라고 정상회담에서 신설키로 약속한 '포괄 대화' 첫 회의가 이달 하순 워싱턴에서 개최되는 방안이 논의중이라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소식통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중 양국이 최근 4주 연속 이뤄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을 겨냥해 '외교·안보' 분야 논의를 선행하려 한다고 전했다.
이 대화에는 미국 측에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중국측에선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군 고위 관료가 참가하는 방향으로 조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미국으로선 북한에 대한 중국의 대응이 불충분하다는 견해도 나오고 있어 미중 양국이 목표로 정한 '100일' 기한을 앞두고 대북 압박의 강도를 높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이 100일 목표 기한인 7월 중순 이전에 중국의 대북 제재 이행과 함께 외교를 통한 문제 해결의 성과를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아사히신문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 미국이 구체적 행동을 취할 때까지 100일간의 '유예기간'을 달라고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청한 것으로 지난달 보도했으나, 중국 측은 해당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보도 당시 아사히는 미중 양국이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해 마련하기로 한 '100일 계획'과 병행해 안보 분야에서도 기한을 설정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말 베이징(北京)을 방문한 미 국무부의 수전 손턴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대행은 "그들(중국)은 국경 지대에서 검문검색과 세관 검사를 강화했다" 취재진에 밝히면서 "중국이 미국에 협력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우리는 다른 시도를 추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아사히는 전했다.
입력 : 2017.06.1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