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中·러, 북핵해법 공동인식…군사수단 배제, 대화·협상 해결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중국과 러시아가 군사적 수단 사용을 배제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이라는 북핵해법 인식을 함께 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가 30일 보도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이날 '중국·러시아,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명확한 길을 제시하다'라는 논평에서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구체적으로 "중국과 러시아는 군사적 수단을 사용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명확히 반대한다.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26일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회담을 거론하며 "중국은 군사적 수단을 통한 문제 해결은 더 큰 문제를 일으킬 뿐 아니라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과거든 미래든 어떤 국가도 군사적 수단을 선택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고, 러시아도 이에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인민일보는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의 안보 우려를 이해하지만, 북한이 다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행위를 저질러서는 안 된다"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능력은 북한은 물론 지역 안보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안보리는 지금까지 북한의 핵 보유에 대해 반대해 왔고 북한에 핵·미사일 개발금지 조처를 해왔다"며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것이 대화와 협상을 재개하는 전제 조건"이라고 덧붙였다.

인민일보는 아울러 미국과 일본도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라고 촉구했다.

신문은 "중국과 러시아 양국은 미국이 한반도 지역의 긴장을 악화하는 행위를 취하지 않길 바라고, 이른 시일 내 6자 회담에 복귀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일본을 겨냥해 "악의적으로 한반도 긴장 정세를 과장하고, 그 기회를 이용해 개헌 헌법을 수정하고 군비를 확충하려 한다"고 지적하면서 "일본은 평화 협상을 방해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인민일보는 "중국과 러시아는 한반도 정세완화, 최종적으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입력 : 2017.05.3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