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北회령서 보위부 10호 초소 검열원 ‘칼부림’ 사건 발생”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최근 북한 함경북도 회령시에서 10호 초소(보위부 초소) 검열관이 근무 중 ‘칼부림’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위성은 중앙에서 수사관을 급파했고, 검문검색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용의자 신상파악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사건은 지난 9일 함경북도 회령시에 있는 10호 초소 근처에서 발생했습니다. 칼에 찔린 검열관은 목숨을 잃을 뻔했지만, 동료의 도움으로 위기는 모면했고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사건 발생 직후 국가보위성(우리의 국가정보원에 해당)은 용의자 색출을 목적으로 유능한 수사관들을 회령시에 급파했다”면서 “현재 곳곳에 이동검열대가 설치돼 회령시에 드나드는 모든 주민들의 신분을 조사·검열하는 등 험악한 분위기”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이 사건이 북중 국경지역에서 벌어졌고 보위원 살해 미수라는 점에서 엄중하게 다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북한 당국은 이번 사건을 단순히 살인 미수나 보복이 아닌 중대한 반(反)국가 범죄 사건으로 취급하고 있다고 합니다. “내부에 잠입해 있는 적(국정원)들의 기획적인 책동”으로 몰아가는 전형적인 수법이 이번에도 등장했다는 겁니다.

소식통은 “평소 검열관을 벼르던 사람에 의한 것인지, 우발적인 사건인지 조사를 제대로 진행하지 않고 (당국은) 바로 배후를 남조선(한국)으로 지목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주민들은 부패를 저지르는 권력 기관에 대한 분노를 사건 발생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장사나 밀수 등을 봐주면서 뇌물을 받아 챙기는, 일종의 먹이사슬 구조에 대한 원한의 폭발일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는 “얼마나 못되게 놀았으면 칼침을 다 맞았겠나” “부정부패로 썩을 대로 썩은 권력기관에 대한 주민 저항을 표출한 것 아니겠느냐”라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그는 이어 “칼에 찔린 사람은 안 됐지만 보위성 사람들이 이번 기회에 각성할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면서 “그 만큼 회령 등 국경지역에서는 부정부패에 찌든 보위성에 대한 불만이 높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3월 중순엔 조사과정에서 당한 인권 유린에 불만을 품은 40대 북한 남성 한 명이 예심원(豫審員, 기소 전까지 피의자를 조사하는 공무원)을 폭행하고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내부 반발 움직임이 지속 포착되고 있습니다. 

입력 : 2017.05.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