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소토지 회수 예고에 北주민 “다른 나라라면 폭동” 반발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양강도 소식통은 2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단계별로 산림지역을 늘리기 위해 주민들의 뙈기밭 회수 사업을 시작한다는 인민반회의가 있었다”면서 “다른 회의라면 불참하는 주민들이 많았을 텐데, 이번엔 생계와 직결된 회의여서 그런지 전(全)세대가 참가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같은 소식은 다른 지역에서도 포착됩니다. 함경북도 회령 소식통도 “최근 개인 뙈기밭에 이깔나무와 소나무를 심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그렇잖아도 해마다 식량이 부족했는데 뙈기밭마저 뺏기면 주민 생활은 말 할 수 없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여기서 ‘뙈기밭’은 국가배급이 없는 상황에서 주민들이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불법적인 방법으로 일구어 농사를 짓는 밭(개인 부업지)을 말합니다.

황폐화되는 국토를 더는 그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절박함과 홍수에 대비하겠다는 계획에 따라 뙈기밭을 모조리 회수해서 나무를 심어 산림을 조성하겠다는 건데, 주민들은 갑자기 개인 소토지가 사라지게 되는 상황에 대한 대책 마련이 먼저라고 지적합니다.

주민들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빼앗는 건 말도 안 되는 것이다” “배급도 주지 못하는 주제에 백성들 힘으로 살아가려는 것마저 짓밟으면 누가 이 땅에 남아 있겠나”라고 거칠게 항의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특히 장사할 능력이 없는 주민의 경우 더욱 격렬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칠순의 한 할머니가 “배급도 없이 살아오면서 불평하지 않았던 건 그나마 자체로 식량 해결을 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뙈기밭을 빼앗는 건 내 목숨을 빼앗는 것과 같다”는 하소연을 늘어놨다고 소식통은 주민 반응을 소개했습니다.

이어 그는 “뙈기밭 징수 소식에 성난 주민들로 회의장은 싸움장으로 돌변했다”면서 “곳곳에서 ‘우리 인민들이 좋으니 그렇지, 다른 나라 같으면 폭동이 일어났을 것’이라는 불만의 목소리도 들렸다”고 말했습니다.

이렇게 주민 반발이 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 당국은 일단 이번 조치를 강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히려 각종 변명으로 주민 달래기에 나섰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동사무소들에서는 ‘농업과학원에서 적은 면적에서도 높은 소출을 낼 수 있는 종자를 연구했고 시중에서 판매가 되고 있다’ ‘그런 종자를 심으면 적은 노력을 들이고도 높은 생산량을 가져올 수 있다’는 감언이설로 주민들을 달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2000년대 초부터 수차례에 걸쳐 개인 토지들을 회수한다는 지시를 내렸지만 주민 반발에 부딪혀 제대로 시행하지는 못했습니다.

입력 : 2017.05.2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