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北 中상인 상대로 통행세 징수…“나선 오려면 외화 내라”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중국 지린(吉林)성 훈춘(琿春)시 취안허(圈河) 통상구 맞은편에 있는 북한 함경북도 나선시 원정리 세관. 북한 세관원들은 5월 들어서부터 통행 요금을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대북 소식통은 1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4월 말까지만 해도 없었는데, 갑작스럽게 조선(북한) 당국에서 통행세를 내라고 했다”면서 “앞으로 대(對)조선 무역을 지속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상인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이 과정에서 항목별로 내야 하는 외화를 따로 두는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이는 대북 제재에 따른 외화난을 겪고 있는 북한이 다양한 나라의 화폐를 확보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이 소식통에 의하면, 중국인이 내야 하는 통행세는 총 4가지 항목으로 구성됩니다. 첫 번째 도시경영세로, 10유로를 내야 합니다. 두 번째 무역세로, 100달러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특히 무역과 상관없는 중국인들도 무조건 내야 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세 번째, 200위안(元)의 초청장 비용을 지급해야 합니다. 위의 3가지 항목은 한 달에 한 번 내야 한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북한 라선시출입국사업처가 발급한 출입증 항목입니다. 북한에 입국하게 되면 근처 북한 은행에 출입증 제시 후 53위안을 지급해야 합니다. 결제가 끝나면 출입증에 기록이 남게 되고 그때서야 북한 내 숙소 이용과 출국도 허용됩니다. 이 금액은 매번 북한을 드나들 때마다 지급해야 한다고 소식통은 설명했습니다. 

앞선 4개 항목을 합치면 중국 위안화 기준으로 약 1020위안, 즉 한화 16만 원에 이르는 금액으로 매우 부담되는 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소식통은 “유로화나 달러화가 없는 경우 위안화로 받고 있는데, 수시로 바뀌는 환율 때문에 난감해 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부족한 외화 확보를 위해 조선 당국이 외화로 징수하는 게 아니겠냐”고 주장했습니다.

대북 소식통은 이번 조치는 세관을 이용하는 중국인들에게 타격이 클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는 “장사를 위해 조선 세관을 자주 이용하는 중국 상인들이 과도한 통행세 때문에 앞으로 사업을 접어야 할지도 모르겠다”며 “최근 이어지고 있는 중조 관계 악화로 이번 조치가 나온 게 아니겠냐”고 말했습니다.
입력 : 2017.05.1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