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북 중 관계악화로 화교들 곤경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중국을 드나들며 생계를 이어가는 북한 화교들 속에서 신변안전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북·중 관계가 악화된 이후 북한당국이 특별한 이유 없이 화교들을 체포, 구금하는 일이 빈번해지고 북한 내 중국 영사관들은 손을 놓고 관망만 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7일 “함경북도 화교위원회가 청진시 포항구역에 있는 화교학교에서 올해에만 벌써 세 차례에 걸쳐 화교회의를 조직했다”며 “회의에서 조·중 관계에 해를 주는 행동은 용납되지 않으며 적발될 경우 엄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회의는 화교위원회 간부들과 국가안전보위성 외사과 요원들이 주도했다”며 “함경북도 화교위원회나 청진시 주재 중국영사관은 이름만 내걸었을 뿐 실제 화교들에게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화교회의에서 거론된 ‘북·중 관계 훼손 행동’은 우선 중국을 방문한 화교들이 북한 내부사정에 대해 주위 사람들에게 함부로 발설하는 행위, 그리고 돈을 받고 한국 등 외국 정보기관들에 북한내부의 비밀자료들을 넘기는 행위를 꼽았다고 소식통은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 뿐만 아니라 돈 많은 화교들의 풍기문란 행위, 간부들을 매수해 부당한 이득을 챙기는 행위도 전부 북·중 관계를 훼손하는 행동으로 지적되었다”며 “한마디로 화교들은 아무 것도 하지 말고 집안에 조용히 처박혀 있으라는 의미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9일 “얼마 전 나남구역에 사는 60대 초반의 화교가 중국을 다녀 온 후 보위부에 끌려가 조사를 받았다”면서 “중국을 방문할 때 출국비자에 기재된 목적지를 벗어난 것이 화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최근 중국을 드나들던 청진시의 한 화교는 보위부에 끌려 간 뒤 집과 재산을 모조리 몰수당했다”며 “후에 숱한 뇌물을 먹이고 석방돼 집은 되찾았으나 집안에 있던 값비싼 가구들과 가전제품들은 하나도 돌려받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올해에만 청진시에서 9명의 화교가 보위부에 끌려가 무릎에 각목을 끼고 꿇어앉는 등 심한 고문을 당했다”며 “화교들의 경우, 권력기관들이 뇌물을 챙기기 위해 일부러 죄를 만들어 구속하는 사례가 많아 화교들은 한시 바삐 북·중 관계가 회복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입력 : 2017.05.1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