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북 대중 광물수출 중단”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올해 3월부터 중국으로의 광물 수출을 중단했다고 복수의 양강도 소식통들이 전해왔습니다.

4월 19일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중국과의 관계는 지난 3월초부터 이상 징후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중앙에서 3월 초 혜산청년광산의 구리정광 수출을 중단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려 북·중 관계가 심상치 않음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혜산청년광산의 구리정광뿐만 아니라 용하광산의 몰리브덴, 대봉광산의 중석도 함께 수출이 중단되었다”며 “중국과의 관계는 악화됐다가도 며칠만 지나면 회복되곤 했었는데 이번에는 시간이 좀 걸리는 것 같다”고 우려했습니다.

혜산청년광산과 중국 완샹(萬向)유한자원공사는 2009년 ‘혜·중광업합영회사’를 공동으로 설립하고 2011년부터 2026년까지 15년 동안 혜산청년광산에서 생산하는 구리정광을 완샹유한자원공사에 독점적으로 수출한다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소식통은 “과거에도 중앙의 지시로 중국으로의 광물 수출이 중단되는 사례가 많았지만 그 때마다 혜산청년광산만은 예외로 두었다”며 “그러나 이번에는 혜산청년광산도 광물수출 중단대상에 포함돼 북·중 관계 악화가 실감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26일 또 다른 양강도의 소식통은 “중국정부가 먼저 올해 3월부터 우리의 석탄수입을 중단할 데 대한 결정을 내리 않았냐”며 “중국으로의 광물 수출을 중단하라는 중앙의 지시는 중국의 무역제재에 대한 보복”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중앙의 광물수출 중단 결정이 잘 못 됐다고 할 수는 없으나 양강도 광업부문 노동자들이 배급을 받지 못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광부들의 배급에 의지해 살던 가족들의 식량난은 시간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양강도의 모든 광업부문 종사자들과 그 가족들은 중국에 광물을 수출하고 그 대가로 받은 식량으로 배급을 받아 생계를 유지해 왔다”며 “때문에 양강도 광부들과 가족들은 북·중 관계가 하루빨리 해결돼 배급이 정상화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입력 : 2017.04.2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