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북한심층정보

북한심층정보

"北 내각·보안부 고위 간부, 南영상 시청해 총살"

 관리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최근 북한에서 한국 동영상 및 음란물을 시청했다는 이유로 내각과 시(市) 인민보안서장 등 고위 간부들이 총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부에서 유입된 외부 영상물이 북한 내부에 빠르게 확산되는 가운데, 북한 주민뿐 아니라 고위 간부들도 처형당하고 있어 공포정치가 심화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양 소식통은 2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10월 말 평양 김일성정치대학에서 내각 연유(燃油)국장, 남포(직할)시·순천시 인민보안서장 등 간부 8명이 총살당했다"면서 "이들은 남한 TV 프로그램과 여자 알몸이 나오는 알판(씨디)을 보다 꼬리가 밟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당국에서 텔레비전 방송에 공식적으로 방영되지 않은 영상물을 시청하다 걸리면 엄중히 처벌할 것이라는 포고문이 나온 이후 검열이 심해졌다"면서 "국가안전보위부 차원에서 진행되는 검열에 간부들이 걸려도 인정사정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정치대학에서 총살을 진행한 이유는 일반 주민들에겐 간부들을 총살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면서 미래의 정치 간부들에게 '체제반발에 대한 처벌'을 보여주기 위한 '시범껨'(본보기) 차원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보위부에서 직접 임의 시간에 주민들 살림집을 덮쳐 알판 및 메모리 수색, 불법 영상물 소지 여부에 대한 정밀 수색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 수사팀에서는 다년간 핸드폰 전파탐지를 하면서 훈련된 기술자들이라고 할 수 있는 '국가보위부 27국'이 중심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주민들의 불법 영상물 시청을 단속하기 위해 조직된 109 상무가 초반엔 수사를 진행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자, 보위부 27국이 직접 나선 것"이라면서 "이들은 단속하고도 뒷돈(뇌물)로 자기 잇속을 채웠던 109 상무와는 다르게 조금만 걸리면 바로 체포해 가는 등 공포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곳저곳에서 알판보다는 메모리(USB)가 걸려 총살당했다는 이야기가 더 많이 들려오고 있다"면서 "한국 것은 말할 것도 없고 그동안 많은 주민이 봐왔던 중국 영화라고 할지라도 (당국에서) 허가하지 않은 영상물을 본 사람들은 다 잡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상황이 심각하지 않은 경우에는 평양에서 추방하고, 지방에서는 교화소로 보내지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고 덧붙였다. 

특히 소식통은 "이런 상황에서 고위 간부들까지 총살당했다는 입소문까지 겹쳐 주민들은 이웃집에 발길을 끊는 등 행동거지에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면서 "주민들은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시기에 많은 사람이 죽었는데 '이번에 또 다른 '피바다'가 불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데일리NK는 지난달 22일 북한 당국이 한국과 중국 영상물과 음란물 시청에 대해 엄벌을 처할 것이라는 포고문을 각 지역에 전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입력 : 2013.11.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